Almost Famous vol. 1 [Ukulele Heroes] / 2012. 7. 18 Release
삶으로 돌아온 음악과 연주만지작거린 진심으로 다시 마음을 만지다.
우쿨렐레를 든 작은 영웅,
우리, Ukulele Heroes

 

‘Heroes’라는 표현 때문에 우쿨렐레 거장들의 연주를 모은 편집 음반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Ukulele Heroes>는 아마추어들의 자작곡 우쿨렐레 연주 음반이다.
여느 악기와 달리 전문 연주자보다는 일반인들에게 더 가깝고 그래서 기교보다는 진심이
더 우선인 우쿨렐레라는 악기의 특성에 평범한 이들이 자신의 일상을 녹여 빚은 음악을
더해 만들었다. 일상 안에서 흥에 겨워 우쿨렐레를 연주하는 그들의 모습은
그 어느 전문 연주자 못지않은 작은 영웅들이라는 생각은 그렇게 이 음반의 제목이 됐다.

삶의 어떤 순간 우연히 우쿨렐레를 만나 연주하고 행복하게 사는 28명, 15개 팀이
들려주는 일상, 여행, 힐링을 주제로 한 16곡의 음악은 친근하고 따뜻하다.
우리와 같은 이들이 우리와 별반 다르지 않은 삶을 살아가며 얻은 소소한 깨달음을
우쿨렐레를 통해 자신이 위로받았던 것처럼 듣는 이들도 위로받기를 원하는 진심을 담아 연주한 탓이다. 진심이 담긴 아마추어리즘이 이들의 음악과 연주가 따뜻한 위로가 되는
이유 중 하나인 것이다. 이루지 못해 애달프기보다는 생각하는 것만으로 배시시 웃음 나는 짝사랑,타박타박 힘없이 걷던 퇴근길에 마주친 고양이의 눈망울, 월급을 쪼개 마련한
자전거를 타고 나선 첫 라이딩, 상사의 눈치를 보며 낸 월차를 붙여 떠난 주말여행,
우연히 들어선 골목에서 만난 뜻밖의 카페, 점심식사를 반납하고 맞이한 거리의 햇살…
무심코 지나쳤던 삶의 조각들이 빼곡하게 생생하다.

이들이 함께 모여 음반을 내게 된 배경에는 이번 음반의 산파로 프로듀서이자 작곡가, 영화음악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는 이병훈이 있다. 일반인들이 악기 연주와 작곡을 배우고 그것을 음반으로 발매하는 ‘Almost Famous’라는 연작 프로젝트를 구상 중이던 그가 첫 시작으로 선택한 것이 우쿨렐레였던 것. 그래서 이번 앨범의 참여자는 이병훈을 중심으로 총 세 가지 방법을 통해 참여했다.첫 번째는 ‘찰리의 비밀과외*’ 우쿨렐레팀이고, 두 번째는 음반 참여 모집 공고를 보고 오디션에 참가한 100여 명의 사람들 중 일부 그리고 마지막으로 인맥과 웹 등을 통해 찾아낸 사람들이다. 우쿨렐레가 처음인 사람을 비롯해 다양한 연령과 직업의 사람들이 모일 수 있었던 이유다.

참여자들은 하나같이 이 음반을 만들면서 자기들의 일상을 되돌아보고, 음악으로 여행을 떠나면서 자기 상처를 스스로 쓰다듬을 수 있게 됐다고, 그 진심만큼 음악을 듣는 사람들도 위로받았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한다.
그런 의미에서 <Ukulele Heroes>는 연주나 작곡 역량을 과시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자신과 같은 평범한 누군가의 행복을 위해 건네는 작은 진심이다. 그래서 <Ukulele Heroes>를
듣게 된 누군가가 수줍게 우쿨렐레를 사고, 시간을 쪼개 느릿느릿 연습하고,
일상의 어떤 순간 우쿨렐레 연주로 행복하다면 그것으로 족하다.
왜냐 하면 그 순간 그 또한 우쿨렐레의 작은 영웅이고, 먼저 시작한 이들이 전한 진심을
따라 행복으로 가는 무수한 길들 중 하나를 찾은 것이기 때문이다.

 

    

@ copyright by fromcharlie. 

All rights reserved.